Home 하나님의 하루 말씀묵상 ‘나’라는 생명
‘나’라는 생명

‘나’라는 생명

343
0

태어날 때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‘나’라는 생명을 주셨지만
자라면서 그 내가 되지 않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산다.
그러나 마지막에 ‘나’ 아닌 모든 것을 두고 떠날 때야
비로소 내가 누구인지를 알고 후회한다.

-손기철 장로-

(마23:9) “땅에 있는 자를 아버지라 하지 말라 너희의 아버지는 한 분이시니 곧 하늘에 계신 이시니라“

댓글을 남겨주세요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